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밀가루 지원을 승인하면서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던 분배 현장검증 요구를 북한이 수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의 민간단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민화협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황해북도 사리원시를 방문해, 지원한 밀가루가 북한 취약계층에 전달되는 과정을 담은 동영상과 사진을 통일부에 제출했습니다.

민화협은 북측이 지정한 장소 뿐아니라 민화협이 지정한 장소에 대한 분배 결과와 수혜대상, 인원 등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도 제출했습니다.

이번 분배 검증작업은 한국 통일부의 요구에 따른 것으로, 남측 민간단체가 물자를 보낼 장소를 지정해 분배 검증을 실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민화협 관계자는 “북한 당국이 대체로 촬영에 협조적이었지만, 일부는 분배 검증 수위를 놓고 얼굴을 붉히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민화협은 앞서 지난 달 26일부터 지금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밀가루 1천t을 북한에 전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