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아시아의 K국에서 미국행을 기다리고 있는 탈북자 5명이 체류국 내 시위 문제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탈북자들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 민간 단체들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시위가 자주 발생하면서 일자리가 없어졌습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 생계가 망막합니다.”

중앙 아시아 K국에 머물고 있는 탈북자 채 모씨는 20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탈북자들이 겪는 어려움들을 호소했습니다.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벌목공 출신인 채 씨는 5년 전부터 동료 탈북자 4명과 함께 K국으로 이동한 뒤 불법 체류하며 건설 노동자로 일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4월 K국에 반정부 시위 발생하고, 민족간 충돌로 수 백 명이 숨지는 유혈사태가 발생하면서 경기가 급속도로 악화돼 탈북자 모두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K국은 이후 최근까지도 시위가 끊이지 않아 치안이 매우 불안한 상황입니다.

채 씨는 동료 탈북자 1명이 폐결핵을 앓아 병원에 입원해 있지만 문병조차 못 갈 정도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채 씨는 1년 전 한 대북 기독교 선교단체의 도움으로 동료들과 미국행을 신청한 뒤 현지 미국 대사관 관리들을 만나 인터뷰를 했으며, 한달 전에는 신체검사까지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국토안보부의 최종 결정과 체류국의 출국 비자 허가 등 아직 여러 절차들이 남아 있어, 언제 미국행 비행기에 오를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중국을 제외한 제 3국 내 탈북자들은 대개 기독교 단체나 인권단체의 도움을 받지만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내 탈북자들은 현지 치안 사정과 거리상의 문제로 거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미국에는 지난 7월말 현재 탈북자 99명이 난민 지위를 받아 정착했지만 러시아 벌목공 출신 탈북자는 2년 전 입국한 탈북자 한 모씨 등 소수에 불과합니다.

한편 K 국 외에도 러시아 내 북한 벌목공 출신 탈북자 여러 명이 블라디보스톡 주재 한국 영사관 등에 진입해 미국행을 신청한 뒤 기다리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