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전자전 요원을 양성하기 위해 해외유학 등의 각종 특혜를 주면서 전자전 대비에 주력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북한의 전자전 능력과 대응 방안을 주제로 열린 토론회 내용을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전자전 능력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전자 부대의 규모를 기존의 6배인 3천 명 수준으로 늘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전문직 출신 탈북자들의 모임인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1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 해 정찰총국 산하 사이버부대인 121소를 121국으로 승격시켰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121소’라는 사이버 부대가 2007년 전까지만 해도 기술전투 인원이 3백 명에다 기타 부서인원까지 해서 5백 명 정도였는데 그 부대가 현재 가장 많은 성적을 올리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난 2009년 7.7 디도스 공격 이후에 김 위원장이 엄청난 선물을 주고 승격을 시켰고 이후로도 남한에 대한 사이비 테러 공격을 이전에 비해 규모와 대상 범위 면에서 몇 십 배로 증강했습니다."

북한에서 컴퓨터학과 교수를 지낸 김 대표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전국의 영재를 평양의 금성1·2중학교 컴퓨터 영재반에 모아 해커로 양성합니다.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한 이들에게는 지방에 있는 부모를 평양에서 살게 하거나 전원 외국 유학을 보내는 특혜도 제공됩니다.

김 대표는 북한이 바세나르협약과 미국 수출관리 규정의 규제를 받고 있어 중국을 비롯한 바세나르협약에 가입하지 않은 나라에 있는 해외공관과 무역회사 등을 통해 첨단장비를 들여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토론회에 참석한 보안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이버전에 주력하는 이유로 한국에 대한 전력 열세를 쉽게 만회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합니다. 한국 치안정책연구소 유동렬 선임연구관입니다.

"한국의 사어버 인프라 수준이 세계적 수준입니다. 81%의 국민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초고속 인터넷 가입률은 세계 3위입니다. 한국의 사이버 환경이 너무 좋기 때문에 공격을 하는 겁니다. 이런 점에서 사이버전은 저비용 고효율입니다. 육해공군의 전력을 증강한 것과 비교하면 적은 비용으로 엄청난 효과를 높일 수 있죠."

유 연구관은 북한 대남공작 부서인 통일전선부가 한국 내 포털 사이트에 댓글을 다는 방식으로 조작된 정보와 여론을 확산시키고 있다며 북한은 인터넷을 체제 선전과 사이버 테러, 간첩 교신의 다양한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토론회에선 북한의 도발 수단이 핵과 미사일에서 사이버 공간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국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토론자로 참석한 한나라당 이두아 의원은 한국 정부의 전자전 공격에 대한 대비 체계에 허점이 있다며 2008년 발의된 `국가 사이버위기 관리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전자전 위기 대응 매뉴얼을 일원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