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차기 총리로 유력한 리커창 국무원 상무부총리 겸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이 어제 (23일)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리커창 부총리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최영림 내각총리를 잇따라 만나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강조했습니다. 베이징의 온기홍 기자를 전화로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리커창 부총리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면담할지 여부가 주목되는데요, 어떻습니까?

답)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리커창 상무부총리는 오늘 현지 시간으로 오후 늦게 평양에서 면담을 갖거나 늦어도 내일 오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김 위원장과 리 부총리의 면담에 대해 아직 언급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앞서 중국 관영 언론매체들은 두 사람이 오후에 면담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 리커창 부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 한반도 안정과 6자회담 재개 등에 대한 중국의 메시지를 전달한 뒤 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입장을 들고 한국을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는 중재자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문) 리커창 부총리는 오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났죠?

답) 네. 리커창 부총리가 오늘 (오후)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났다고 중국 매체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리커창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중-북 친선은 오늘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강화, 발전되고 있다며 북한 인민이 경제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을 위한 투쟁에서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하기를 진심으로 축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면담에 북한 측에서는 강석주 내각 부총리, 김영일 당 비서, 김성기 외무성 부상, 구본태 무역성 부상이 배석했고, 중국 측에서는 장즈쥔 외교부 상무부부장, 천위안 국가개발은행 이사장, 류제이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 류톄난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천젠 상무부 부부장, 류홍차이 중국대사 등이 배석했습니다.

문) 리 부총리는 어제 최영림 북한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북한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면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강조했다지요?

답) 네. 리커창 부총리는 어제 평양에 도착해 만수대 의사당에서 최영림 총리와 만났는데요, 이 자리에서 중국은 북한이 접촉과 대화라는 정확한 방향을 견지해나가고 있는 것을 지지한다며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리 부총리는 또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 안정을 지키는 것으로 관련국가들의 공통 이익에 부합한다며 한반도 정세를 한층 더 완화시켜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최영림 총리는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을 재개해 전면적으로 9.19 공동성명을 실천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고 주장한다며 이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리커창 부총리는 북한 방문 중 북-중 간 경제협력 등 양국간 현안도 논의하게 되겠지요?

답) 네. 리커창 상무부총리의 이번 방문에는 천위안 국가개발은행 이사장, 류톄난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등 경제 분야 고위 당국자들이 대거 동행했습니다. 특히 양국 관영매체들은 어제 리커탕 부총리와 최영림 총리 간 면담 이후 양국이 경제기술 협력에 관한 협정을 비롯한 여러 건의 합의 문건도 조인했다고 전했는데요, 협정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리커창 부총리는 최영림 총리와의 면담에서 양국이 정부 주도, 기업 중심, 시장 원리, 상호 윈-윈 등 4대 기본원칙의 바탕 위에서 실무적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간 무역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중점 협력 프로젝트를 적극적이고 적절하게 추진하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최 총리는 북-중 양국이 정치적 신뢰를 공고히 하는 가운데 무역, 광업, 기초시설 인프라 등 분야에서 실무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문) 이런 가운데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중국에 초청하는 메시지를 전했다면서요?

답) 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리커창 부총리가 최영림 총리와 가진 담화에서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리커창 부총리를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중국에 초청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올해 5월과 8월 두 차례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문) 이밖에 리커창 부총리 일행이 북한에서 어느 곳들을 방문했는지 전해주시죠?

답) 리커창 부총리 일행은 오늘 오전 평양에 있는 항미원조우의탑에 헌화한 뒤 김일성종합대학을 방문했습니다. 리 부총리는 중국어 수업을 참관하고 북한 대학생들과 대화하면서 중국어 뿐아니라 중국-북한 역사도 학습해 중-북 발전 촉진에 힘써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리 부총리 일행은 이어 김일성종합대학 전자도서관을 참관한 뒤 교육설비와 도서를 기증했습니다. 앞서 리커창 상무부총리는 어제 오후 전용기 편으로 평양에 도착해 북한의 강석주 외교 담당 부총리와 김영일 노동당 비서 등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리커창 부총리는 2박 3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내일 (25일) 베이징으로 돌아왔다가 26일부터 이틀 동안 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