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의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베이징을 동시에 방문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 조건에 대한 관련국들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7일 중국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김계관 부상은 활주로에서 중국 외교부 차량을 타고 곧바로 이동했습니다.

김 부상은 중국 외교부에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와 회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부상의 이번 방문에는 핵 문제를 전담하는 외무성 미국국 인사들이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부상은 베이징 국제구락부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만찬도 함께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저녁 양제츠 부장에 이어 김 부상이 국제구락부로 들어가는 모습이 취재진에 목격됐습니다. 김 부상은 갑작스럽게 중국을 방문한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난 2월 약속한 대로 중국을 방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김 부상의 중국 방문에 대해 현재로서는 언급할 것이 없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중국을 방문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인도와 싱가포르에 이어 중국을 방문한 캠벨 차관보는 중국 고위 관리들과 만나 곧 열릴 미-중 전략경제대화의 사전조율 작업을 하고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여기에는 북한 핵 문제도 포함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문제와 관련해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6자회담 재개 전에 이 문제가 적절히 다뤄져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중국과 북한은 일단 6자회담을 재개해 현안들을 다루자는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한편 캠벨 차관보와 김 부상이 동시에 베이징을 방문하면서 중국을 매개로 미국과 북한 양측이 직간접적인 접촉을 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미-북 간 양자접촉에 앞서 남북관계 개선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기 때문에 캠벨 차관보와 김계관 부상의 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