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북한의 아리랑 공연 기간이 예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 여행사 관계자는 북한이 내년에 김일성 주석 탄생 1백 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그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올해 북한의 아리랑 공연이 8월1일부터 9월 9일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미국의 북한전문 여행사 대표가 말했습니다.

미국 중서부 일리노이 주에 있는 ‘아시아태평양여행사’의 월터 키츠 대표는 17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몇 년 동안 아리랑 공연이 8월 1일 시작돼 9월 말까지 두 달 정도 진행됐지만, 올해는 9월9일에 끝난다는 통보를 북한 측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동안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1주일에 엿새 진행됐던 공연이 올해는 월요일과 수요일, 목요일과 토요일 등 나흘만 열린다고 키츠 대표는 밝혔습니다.

키츠 대표는 북한 측으로부터 이유를 설명 듣지는 못했다면서도, 북한 당국이 내년에 김일성 주석 탄생 1백 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그 같이 결정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자들이 김 주석 탄생 1백 주년을 기념하는 새로운 초호화 공연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아리랑 공연을 오래하게 되면 새로운 공연을 위한 계획과 준비, 연습 기간이 부족하게 될 것을 우려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키츠 대표는 북한이 내년 4월에 김 주석 탄생 1백 주년 특별공연을 펼칠 가능성이 있다며, 다음 달 북한에서 개최되는 대형 요술공연도 내년의 공연을 위한 준비 과정의 하나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키츠 대표는 미국인들의 올해 첫 북한 단체관광이 다음 달 12일 시작된다면서, 참가자는 몇 명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