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북한에 피해가 우려되면서 한국의 지원단체들이 수해물자 지원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현재로선 대북 수해 지원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북한의 수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내 대북 지원단체들이 북한의 수해를 돕기 위한 지원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대북 지원단체들의 연합체인 북민협은 15일 태풍 ‘메아리’에 이은 집중호우로 북한에 수해가 심각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북한과 협의를 거쳐 수해물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올 여름 유례없이 강한 장마와 태풍으로 적잖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은 “15일까지 평양시와 평안남도, 황해도 지역에서 50에서 1백 mm, 많게는 1백 50 mm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대동강이 범람할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12일에는 지난 달 비 피해로 살림집 1백 60여동이 파괴됐고 서울 여의도 면적의 25배나 되는 2만 1천 여 정보의 농경지가 침수 유실됐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의 기상청은 현재까지 북한 전역의 강수량이 예년보다 2-3배 많은데다 올 여름 장마전선과 집중호우로 예년보다 30% 이상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기상청 한반도기상기후팀 이은정 연구관입니다.

“01 지난 달 26일부터 장마가 시작돼 어제까지 내린 강수량은 황해도와 함경남도를 비롯해 평년보다 2-3배로 나타났습니다. 7월 말부터 8월까지 계속 비가 올 것으로 예상돼 평년보다 30% 이상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오는 9월까지 두 번 정도 태풍이 더 올 것으로 예상돼 추가 피해도 우려됩니다.

북민협은 오는 19일 긴급 상임이사회를 열어 지원 규모와 품목 등을 논의하고 한국 통일부와 협의를 거쳐 다음 달 초 개성에서 북측 민화협과 만날 예정입니다. 북민협 박현석 운영위원장입니다.

“북한에 오늘 공문을 보냈습니다. 공문에는 수해 지원에 대한 면담 요청과 구체적인 지원 품목, 모니터링 문제까지 협의하자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국 정부에도 다음 주 화요일 회의가 끝난 다음 회의 결과를 갖고 협조를 구할 예정입니다.”

북민협은 지난 해 수해를 입은 북한 신의주 지역에 밀가루 등 39억원 상당의 구호 물자를 보낸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로선 대북 수해 지원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요청이 들어오면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약 20일 전에 발생한 수해를 보도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고 보고, 북한의 피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선 대북 수해 지원이 꽉 막힌 남북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북한에 대한 수해 지원이 남북관계의 윤활유 역할을 한 전례가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해 8월 천안함 사건 이후 남북 대치 국면에서 북측에 1백억원 상당의 수해 지원 방침을 전달했습니다.

이에 북한이 쌀과 중장비, 시멘트를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고, 한국 정부는 쌀 5천 t과 시멘트 1만 t, 컵라면을 비롯한 생필품 의약품 등의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북한은 억류했던 남측 어선 대승호 선원들을 돌려보냈고 추석을 계기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도 이뤄졌습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북한의 수해 규모와 북한에 대화 의지가 있는지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