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남한의 일부 전방부대가 호전적인 구호를 내건 것을 비난하면서 북한 주민들을 총동원하고 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의 관영매체들은 고위 관료와 주민들을 동원해 남측 군부대의 호전적 구호를 맹렬히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이에 앞서 지난 달 29일 정부 대변인 성명과 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낸 데 이어, 한국 청와대 앞으로 보낸 조평통 통지문을 통해 남측 전방부대의 호전적 구호를 비난하며 군사적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