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대규모의 대북 식량 지원은 인도주의적 지원과는 별개의 차원이라고 말해 아직 대규모로 지원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현 장관은 어제(16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최철국 의원이 “대한적십자사가 북한에 쌀 5천t을 보내기로 했는데 50만t을 보낼 용의가 없느냐”고 질문하자 “천안함 사태 등 남북관계 모든 측면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지원한 식량에 대한 북한 내 분배 투명성도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대규모 식량 지원은 그것이 그야말로 실제적으로 분배 투명성을 갖고 분배되는지 불확실하고 북한 주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도 그렇게 불확실합니다.”

한편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한국 내 민간단체들과 5개 야당으로 구성된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통일쌀 보내기 국민운동본부’는 오늘(17일)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수해를 입은 신의주 지역에 쌀 2백3t을 전달했습니다.

이번 지원은 한국의 이명박 정부 들어 첫 쌀 지원으로, 국민운동본부는 대북 지원 사업자 자격을 갖춘 민간단체인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 명의로 쌀을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