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 꽃다운 나이에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두만강을 건넌 처자가 있습니다. 중국에 가면 흰 쌀밥에 고깃국을 먹을 수 있다는 소문을 듣고 무작정 중국을 오가는 보따리상을 따라 나섰는데요. 수많은 조선족들이 ‘코리안 드림’을 꿈꾸는 걸 보면서 한국행을 결심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서울 가양동에서 남성전문미용실을 운영하는 탈북자 김금영 씨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