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종합대학을 나온 박사 아버지 덕분에 평양에서 풍요롭게 살았던 이연주 씨. 하지만 한 순간에 온 가족이 숙청을 당하면서 서울 출신 어머니의 권유로 홀로 남한 행을 택했습니다. 한국 생활 어느덧 8년이 흘렀는데요. 이제는 남한에서 북한 문화예술을 전파하며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한 북한문화공연단 단장을 맡고 있는 이연주 씨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