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의 정체성은 ‘남과 북을 이어주는 다리’라고 이야기하는 함경북도 온성 출신 김준성 씨.  김준성 씨의 꿈은 탁월한 행정력으로 남북통합을 이끄는 것입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 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탈북자 김준성 씨를 만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