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데이빗 신의 생활 모습을 만나보는 [함경도 사나이 미국 정착기] 데이빗씨의 새로운 가족에 대한 이야기.

“고향을 떠나 멀고먼 남의 나라에 살고 있는 북한 사람들에게, 모처럼 고향 어머니 손맛을 느끼게 하고 싶다는 데이빗씨 어머니. 마음은 급하고, 하루 종일 부엌에서 종종 걸음을 칩니다.” 함경도 사나이 의 미국 정착기, 오늘은 미국에 거주하는 탈북자들을 위해 작은 파티를 준비하고 있는 데이빗씨 가족들의 새해 소망 함께 하시죠. 담당에 김미옥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