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보안군과 극단주의 이슬람 단체인 보코하람이 충돌해 적어도 68명이 사망했다고 당국자들은 밝혔습니다.

나이지리아 군 대변인은 보코하람이 지난 22일 다마투루와 마이두구리 시에서 나이지리아 보안군과 충돌하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목격자들은 총성과 폭발음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보코하람 대변인은 지난 2009년 나이지리아 보안군에 의해 보코하람 단원들이 사망한데 대한 보복으로 이번 공격을 일으켰다고 밝혔습니다.

보코하람은 지난해 수십 건의 공격을 일으킨 것으로 비난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