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시아 국가, 네팔의 수만 명의 마오주의자들은 오늘 (2일) 네팔 정부가 해체하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해 수도 카트만두에서 행진하면서 이틀째 총파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네팔 전역의 상가와 학교, 정부 청사들이 문을 닫은 가운데, 거리에는 몇 안 되는 차량들이 지나 다녔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네팔의 마드하브 쿠마르 총리는 사임 계획이 없다며, 현 정부는 위협과 폭력, 파업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