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입국하는 탈북자의 상당수가 결핵과 B형 간염 등 전염성 질환에 감염된 상태에서 입국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식량이 부족한 북한에 살다 한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탈북자들이 비만 등 만성 퇴행성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 산하 탈북자 정착교육기관인 하나원은 2일 개원 11주년을 맞아 서울 북한이탈주민 종합센터에서 ‘탈북자 의료 개선 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발제자로 나선 하나원 내 하나의원의 윤재영 공중보건의는 “탈북자 가운데 상당수가 결핵과 B형 간염 등 전염성 질환에 감염된 상태로 한국에 입국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나원에 따르면 1999년부터 최근까지 입국한 탈북자 1만 6천 여명 가운데 2%가 결핵으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재영 보건의는 “매년 전체 탈북자의 2%가 결핵에 감염된 채 입국하고 있으며 탈북자 수가 늘어나면서 결핵환자 수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마다 2% 정도지만 한국에 입국하는 탈북자 수가 늘어나면서 결핵 보유 탈북자 수도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 중 20-3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국결핵연구원에 따르면 56%가 내성을 보이고 21%는 (약으로 쉽게 낫지 않는) 다제내성 환자로 나타났습니다. ”


세계보건기구, WHO는 지난 3월 ‘북한 내 결핵통제’ 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매년 인구 10만 명 당 3백44 명의 결핵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올해에도 8만9천 여명의 환자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결핵환자 수는 10만 명 당 90 명으로, 북한의 4분의 1 수준입니다.

B형 간염 보균율도 2004년부터 최근까지 하나원에 입소한 탈북자 가운데 11%로, 한국 국민의 3배에 달합니다.

윤 보건의는 “탈북자의 결핵, B형 간염 발병률이 높은 것은 북한 내 의료체계가 붕괴된 데다 영양 상태가 열악하기 때문”이라며 “검진 프로그램 마련 등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탈북 여성 10 명 가운데 9 명이 산부인과 질환에 걸렸고, 증세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20-30대 탈북 여성의 경우 자궁암 위험에 노출된 상태로 하나원 퇴소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가 요구된다고 하나의원의 권민수 공중보건의는 지적했습니다.

권 보건의는 “탈북 여성들이 한국으로 오는 과정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탈북 여성을 위한 전용 병원과 의료지원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5년 간 여성 입국자는 75-78% 나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가임기 여성은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에서부터 산부인과 문제를 가져오는 게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약물이나 치료를 못 받아 임신과 출산 시 부적절한 관리나 치료로 인해 산부인과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한국 인하대 이수경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식량이 부족한 북한에 살다 한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탈북자들이 비만 등 만성 퇴행성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 오기 전에는 식량이 부족한 상황에 사셨고, 지금은 비만을 유발하는 환경에서 살다 보니, 식량이 풍족해서 좋은 거라고 볼 수 있지만 제대로 된 지침없이 오히려 탈북자들에게 안 좋은 환경이 될 수 있습니다. “

이 교수는 특히 “만성 영양부족인 아동이 정상체중인 아동에 비해 동일한 칼로리를 섭취할 경우 과체중이 될 확률이 2.6배에서 8배까지 높다”며 “건강한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회적인 뒷받침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의 엄종식 차관은 “탈북자의 성공적인 한국 정착이 남북 통일을 이루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토론회를 계기로 탈북자의 의료지원 정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5월 말까지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는 모두 1만9천 명으로 올 하반기 탈북자가 2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