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요즘 주민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권력세습에 대해 조금이라도 부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을 신고하면 포상금도 주고, 말한 사람은 엄중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정은에 대한 불만이 퍼지는 걸 막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이 김 위원장과 함께 국가안전보위부 지휘부를 현지 지도했다고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인민군 제10215 군부대 지휘부를 시찰해 부대의 임무수행 방식에 관한 보고를 듣고 전투기술 훈련을 참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인민군 제 10215 군부대는 인민보안부과 함께 북한의 양대 공안기관으로 꼽히는 국가안전보위부의 대외명칭으로, 내부 단속을 강화해 후계 세습을 공고히 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실제 북한 당국은 김정은으로의 후계 공식화 이후 주민들에 대한 단속과 검열을 한층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3대 세습에 대한 반발을 차단하기 위해 노동당 조직과 보안기관을 총동원해 대대적인 체제 단속에 나서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 3대 세습에 대한 비난 여론이 확산되자 김정은을 비방을 하는 이들을 신고할 경우 포상금까지 내걸고 준다는 식으로 유언비어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봉건왕조’ 같은 3대 세습에 부정적인 말을 한 간부들에게 간첩죄를 적용해 엄중히 처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3대세습에 대해 말을 잘못해서 잡혀가는 사람이 여러 명입니다. 간부들의 경우 말 반동으로 걸려서 다들 말을 상당히 조심하는 분위기입니다.

대북 매체들에 따르면 김정은이 공식 등장한 뒤 일부 주민과 지식층을 중심으로 반 김정은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매체인 열린북한방송의 하태경 대표는 25일 서울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참석해 “김정은의 공식 등장 이후 개혁개방이 아닌 선군 정치를 고수하는 데 대한 주민들과 엘리트 계층의 불만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민들이 결정적으로 반 김정은으로 돌아선 것은 당 대회에서 개혁개방에 대해 한마디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주민들은 ‘누가 되든 상관없다 배불리 먹게만 해다오’ 라는 심정입니다. 반 김정은에 대한 낙서를 한다는지 김정일 사진을 훼손하는 이런 식으로 수령에 대한 모독을 하는 형태로 주민들의 반감은 점차 적극적으로 표출되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와 함께 국방위원회 명령으로 반 항공 대피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하는 가 하면 국경지역 단속도 대폭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각 기관과 기업소 노동자, 농민들이 참여하는 반항공 대피훈련을 실시했다며 훈련에 참석하지 않은 이들에겐 이례적으로 벌금을 물리는 등 예전보다 강도 높게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탈북을 막기 위해 국경지역의 순찰 근무 시간과 병력을 늘리는가 하면 휴대전화 단속도 한층 강화했습니다.

또다른 대북 소식통은 “국가안전보위부가 전파 탐지기를 동원해 거리를 다니며 불법으로 휴대전화를 소지한 주민을 단속 검열하고 있다며 한국에 정보를 전달하다 발각되면 정치범 수용소로 잡혀갈 정도로 삼엄한 분위기”라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올 초부터 국경 지역에 중국 등지에서 들여온 휴대전화 전파 탐지기와 무인 감시 카메라를 대폭 늘려 휴대전화 사용과 탈북자 단속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중 국경 지역에서의 단속이 이처럼 강화되면서 북한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는 도강비용도 2배 이상 오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매월 2백 명씩 한국에 입국하던 탈북자도 최근 들어 1백 50명으로 줄어드는 등 예년에 비해 한국으로 입국하는 탈북자 수도 크게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당초 9월이면 ‘탈북자 2만명 시대’를 맞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입국자 수가 감소하면서 11월 중순이 돼야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