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9일 정권수립 62주년을 맞이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정부 당국자들과 군부 인사들, 노동당 당원들이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 사망한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 기념궁전에 모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언론들은 북한 노동당의 당대표자회가 곧 열릴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이번 당대표자회에서 셋째 아들인 김정은을 후계자로 지목할 것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내 일부 탈북자들은 당 대표자회가 수해로 지연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