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한국 정부는 식량 지원에 나서기 어려울 것이라고 한국의 이재오 특임장관이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이재오 특임장관은 북한이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해 사과를 하지 않는 상태에서 정부 차원의 대규모 식량 지원은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차원에서 대량의 지원은 역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와 재발 방지가 전제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산하 한미연구소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 중인 이 장관은 29일 워싱턴의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새로운 미-한 동맹’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한국 정부가 과거 햇볕정책의 이름으로 북한에 많은 지원을 했지만 북한을 개혁과 개방으로 이끌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무조건적 지원이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지 못한다는 겁니다.

이 장관은 남북대화와 관련해서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한민국의 정부는 북한과 대화를 기피하지도 않고 기피할 필요도 없습니다. 다만 대화가 평화를 더욱더 보장하는 그런 선에서 대화가 이뤄져야 하는데..”

역시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 남북대화의 전제조건이라는 겁니다.

이 장관은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도 70%가 넘는 응답자가 북한의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며, 미국도 한국의 대북정책에 보조를 맞춰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말로 미국이 한국을 동맹국으로서 신뢰를 한다면, 저는 한국의 입장에 대해 미국 정부도 끝까지 견지해 줄 것을 강력하게 희망합니다.”

이 장관은 미국과 한국 간의 신뢰가 굳건해야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