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 상원의 마크 커크 의원이 한국계 미국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촉구하는 서한을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발송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한국계 미국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노력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미 연방 상원의 마크 커크 의원이 말했습니다.

커크 의원은 30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커크 의원은 서한에서 미 의회조사국의 조사를 인용해 현재 미국에는 10만 명의 한국계 이산가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북한에 남겨둔 가족들과 만날 수 있도록 돕는 양자간 또는 다자간 공식 기구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커크 의원은 미 의회는 한국계 미국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미국 정부의 노력을 증대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며,  하원의원 시절인 지난 2007년 하원에 초당적인 ‘한인이산가족 위원회’를 설립했던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또 지난 해 9월 30일 통과된 이산가족상봉법에서 한인 이산가족 문제를 우선시하고, 필요할 경우 이산가족 재상봉을 전담하는 조정관을 임명할 것을 촉구한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 문제를 진전시키기 위한 미 행정부의 노력이 미흡했다고 커크 의원은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조정관이 임명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커크 의원은 미국 정부가 미국 내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지금까지 어떻게 노력해 왔는지 자세히 설명할 것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