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리비아 사태와 북한 핵 문제는 별개라며 북한 외무성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국무부는 리비아에 대한 공습은 인도주의적 재앙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대응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리비아 사태와 핵 문제는 별개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리비아가 현재 처한 상황은 과거 핵무기를 포기한 것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겁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국민들에게 쉽사리 총부리를 돌린 리비아 정부가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한 건 그나마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리비아에 대한 공습은 인도주의적 재앙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대응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비아의 가다피 국가원수가 국민들을 겨냥해 군사작전을 펼치고 수십만 명의 벵가지 시 주민들을 무자비하게 대하겠다고 다짐했을 때 이미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는 겁니다.

따라서 리비아가 핵무기를 포기한 대가로 오히려 연합군의 공습이라는 응징을 받았다는 주장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토너 부대변인은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