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의 전 지도자 무아마르 가다피의 보좌관들이 반군을 상대로 사용할 첨단 무기 구매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 7월 중국 무기 제조업자들과 만났다고 중국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위 대변인은 5일 중국 정부는 당시 양측의 만남에 대해 모르고 있었으며, 지금까지 리비아에 판매된 무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가다피 보좌관들과 중국 무기 제조업자들 간 만남은 지난 주 캐나다 신문에 의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신문의 기자가 리비아의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한 관련 문서에 따르면, 중국 업체들은 가다피 보좌관들에게 로켓 발사기와 대전차 미사일, 이동식 지대공 미사일 등 적어도 2억 달러 규모의 무기 판매를 제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