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 EU는 22일 리비아 동부 반군 거점에 연락 사무소를 열고 리비아의 현 지도자 무아마르 가다피가 없는 민주적인 리비아를 지원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리비아를 방문한 유럽연합의 캐서린 애슈턴 외교대표는 22일 경비가 삼엄한 티베스티 호텔에서 연락사무소 개설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 연락사무소는 리비아 반군 거점과 27개 유럽연합 회원국을 연결해 주고 반군에 대한 국제적인 인지도를 더욱 높이기 위한 것입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 그밖의 다른 나라들은 이미 반군을 공식 인정하고 있으며 미국은 반군과의 회담을 위해 동부 지역에 외교관들을 파견했습니다.

애슈턴 대표는 리비아에서 소요사태가 시작된 이후 반군 거점 지역을 방문한 최고위 외교 관리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리비아에서는 반군과 가다피 충성 세력간 충돌이 몇 달 째 계속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