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을 위해선 북한에 대한 메시지보다도 먼저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의 생각이 통일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21일) 청와대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현욱 신임 수석 부의장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 박의춘 외무상이 천안함 사태가 미국과 한국이 조작해서 만든 것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에 그것을 믿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통일은 분명히 온다고 할 수 있다”며 “오해를 살까 봐 말을 안 하지만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