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일본 내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한국 이명박 대통령의 베를린 제안에 대해 `불순한 기도’라며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이는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북한 측의 첫 반응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할 경우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내년에 서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초청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신보'는 '공세에 밀린 청와대'라는 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제안은 결국 종전의 대결책을 슬그머니 접고, 6자회담 테두리 안에서 남북대화에 나서기 위한 명분 세우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어 북한 김정일 위원장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을 통해 조건 없이 남북정상회담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제안은 이에 대한 직접적인 화답이 아니며, 여전히 조건부 대화를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