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통일비용 마련의 필요성을 또 다시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10일 김황식 국무총리가 대신 읽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통일 준비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이를 위한 “통일 재원 마련은 평화통일을 위한 국가적 의지의 표현이자 미래 세대의 부담을 더는 지금 세대의 책무” 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이번 언급은 지난 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통일재원을 준비할 때가 됐다고 말했지만 통일부가 여론 등에 밀려 정부 방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자 이에 힘을 실어주려는 뜻을 담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 대통령은 또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유연성을 갖되 원칙 있는 남북대화를 추진하는 한편 인도적 지원은 보편적 인도주의와 동포애 차원에서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