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세상만사 톡톡톡, 오늘 이시간에는 탈북자들의 새해 맞이 소감, 또 설 명절을 맞아 북에 두고 온 가족들에게 보내는 편지 마련돼 있습니다. 담당에 박영서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