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기스스탄에서는 오늘 (16일) 민족 간 폭력사태로 사망한1백 90명을 위한 사흘 일정의 애도 기간이 시작됩니다.

키르기스스탄 정부 당국자들은 오늘부터 조기가 게양된다고 밝혔습니다.

남부도시 오쉬와 잘랄라바드에서는 지난 10일부터 키르기스스탄계와 우즈베키스탄계가 충돌해 20여 만 명이 피난했습니다.

당국자들은 평정을 유지하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가운데, 키르기스스탄 군은 오쉬 거리를 순찰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