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금강산 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의 현정은 회장은 금강산 관광 사업 재개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현 회장은 오늘 (4일) 경기도 하남 창우리 선영에서 정몽헌 전 회장의 8주기 추모행사 뒤 기자들과 만나 “방북 계획은 아직까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미국에서 새 금강산 사업자를 선정한 것을 알고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모르는 일이라고 짧게 답했습니다.

장 사장을 비롯한 현대아산 임직원 11 명은 금강산에서 추모행사를 하기 위해 오늘 오전 강원도 고성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방북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