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이 일어난 지 23일로 꼭 1년이 됐습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연평도를 지키는 서북도서 방위사령부를 찾아 “북한의 사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는데요.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1주년인 23일 경기도 화성에 있는 서북도서 방위사령부를 방문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당초 연평도를 직접 찾아가 지난 해 교전에  참여했던 군 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었지만 기상 상황이 나빠 서북도서 방위사령부로 방문지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전용 헬기편으로 사령부에 도착, 이호연 해병대 사령관으로부터 부대 현황 등을 보고받고 김관진 국방부 장관,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과 함께 부대를 시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연평도 피격 당시 전사하거나 부상한 해병들에 대해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하면서 “이 나라는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친 사람을 잊지 않겠다는 점을 다시 점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우리가 약할 때 도발하지 강할 땐 도발 않는다. 그러니까 유사시 우리가 적의 도발을 용서하지 않는 투철한 정신을 가져야 한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은 아직도 공식적인 사과가 없다”면서 “언젠가는 민족이 화합하기 위해서라도 북쪽이 공식적으로 뜻을 밝힐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이 서북도서 방위사령부를 방문한 것은 지난 6월 사령부 창설 이후 처음입니다.

한편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당시의 상황을 재현한 대규모 대비태세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훈련은 지난 해 북한이 방사포탄 150여 발로 연평도를 포격한 상황을 가정해 5분만에 북한 개머리 방사포 진지를 타격하는 것으로 시작됐습니다. 이붕우 한국 합참 공보실장입니다.

“작년도와 같은 북한의 개머리 지역으로부터 공격이 오는 상황을 가정해서 대응을 할 것이고 도발 원점을 포함해서 다시 우리에게 추가 공격해올 수 있는 지휘소와 지원세력까지를 타격하겠다고 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날 열린 한국 합참 작전상황 평가회의에 참석한 제임스 서먼 미-한 연합사령관은 포격 1주기 훈련은 북한에 한국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이 도발하면 한국 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먼 사령관과 정승조 합참의장은 이날 북한의 국지도발에 대비한 ‘미-한 공동 국지도발 대비계획 지시’ 문서에 서명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한국 군이 연평도 포격 도발 1년을 맞아 실시한 군사훈련은 북침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