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오는 28일 중국을 방문합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김성환 외무장관은 29일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무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어 김 장관은 원자바오 중국 총리를 예방할 예정입니다.

김성환 장관은 이번 한-중 외무장관 회담에서 무역문제를 비롯한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북한 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양국은 북한 우라늄농축 문제와 6자회담 재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김 장관의 이번 중국 방문이 양국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성환 장관이 지난해 10월 취임한 뒤 중국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