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것을 찾아 거지처럼 떠돌아 다니는 북한 내 이른바 `꽃제비’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한국에서 공개됐습니다. 동영상을 공개한 한국의 집권여당 소속 국회의원은 김정일 정권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겪는 고통이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국회의 한나라당 소속 정옥임 의원이 25일 국회 대정부 질문 중 북한의 꽃제비들을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동영상 오디오: 꽃제비: 아버지 얼굴도 모릅니다. 밤에 대합실에서 잡니다.”

이 동영상은 평양시 인근 덕천시와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떠돌아 다니는 10대 꽃제비들의 모습을 생생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남루한 옷차림의 덕천시 꽃제비 소년들이 쓰레기 더미에 앉아 먹거리를 찾고 있는 모습. 새카많게 때가 낀 손가락을 연실 빨면서 하나라도 더 먹으려는 애처로운 거리 소년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영상 속의 꽃제비들은 마치 60여 년 전 6.25 전쟁 당시 폐허에서 먹을 것을 찾아 다니는 고아들을 연상하게 합니다.

정옥임 의원은 이 동영상이 지난 해 12월 촬영된 것이라며, 익명의 탈북자로부터 입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김정일 정권이 주민들을 굶겨 어린이들을 쓰레기장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평양에서 불과 40 킬로미터 떨어진 덕천시의 이런 열악한 상황을 볼 때 북한 주민들이 겪는 고통이 심각한 수준이란 겁니다.

정 의원은 장기 독재정권을 무너뜨리고 있는 중동 지역의 민주화 혁명을 거대한 모래폭풍에 비유하며, 북한은 아직 미풍도 안 되지만 북한의 급변 상황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