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군 당국은 어제(11일) 서해 백령도 인근에서 침몰 위기에 처하거나 표류 중인 북한 선박 3척과 북한 주민 7명을 구조해 북한에 돌려보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오늘(12일), 어제 저녁 7시 12분과 밤 9시 30분 백령도 인근 북방한계선 즉 NLL 이남 지역에서 배에 물이 차 침몰 위기에 처한 소형 배 두 척을 발견해 배에 타고 있던 4명을 구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선박에는 각각 2명씩 모두 4명의 남성이 타고 있었으며 직접 배에서 물을 퍼내는 등 위급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망명의사 여부 등을 조사 받은 뒤 오늘 판문점을 통해 모두 북한에 송환됐습니다.

한국 군은 또 어젯밤 11시 35분쯤 비슷한 지역에서 표류 중인 동력 목선을 발견했으며 연료를 제공해 오늘 새벽 2시 40분쯤 북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합참 관계자는 배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 3명 모두 망명 의사가 없음을 확인했으며 의도적 침범이 아니면 인도적 차원에서 돌려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