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을 위한 예비회담을 다음 달 11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자고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26일 오전 국방부 장관 명의로 이 같은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번 예비회담에서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북한 측의 책임 있는 조치와 추가 도발 방지책 등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의 구체적인 의제와 회담 규모 등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예비회담 대표는 남측은 문상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이 맡게 됩니다. 북측은 국방위 정책국의 리선권 대좌가 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간 고위급 회담을 열 것을 북측에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입니다.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의 진정한 발전을 위해서는 북한의 핵 포기 의사가 확인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핵 문제에 관해 책임 있는 입장을 밝힐 수 있는 남북 당국간 회동 제안을 북한 당국이 받아들일 것을 촉구합니다.

천해성 대변인은 남북한이 고위급 군사회담 개최에 합의한 만큼 예비회담에서 의제가 합의되면 군사회담은 비핵화 회담과 별개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