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남쪽 남극 해역에서 한국 원양어선이 침몰해 5명이 사망하고 17명이 실종됐다고 해양 당국이 밝혔습니다.

한국 해양경찰청은 부산 선적 원양어선인 제1인성호가 오늘 (13일) 오전 4시 30분께 뉴질랜드에서 남쪽으로 1천 4백 마일 떨어진 남극 해역에서 조업 구역으로 이동하던 중 침몰했다고 밝혔습니다.

제1인성호의 선원 가운데 20 명은 사고 직후 한국 어선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제 1 인성호에는 한국인 8명과 중국인, 인도네시아인, 베트남인, 필리핀인, 러시아인 등 42명이 타고 있었다고 한국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뉴질랜드 해양안전국 대변인은 오늘 오후 실종자들이 차가운 남극 해역에서 생존할 가능성이 없다며 실종자 수색 작업의 규모를 축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침몰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