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고위당국자는 오늘 (24일) 북한의 연평도 공격으로 대북정책 기조가 바뀔지 여부와 관련해, 큰 틀에서 대화와 제재의 투트랙 정책을 유지하지만 “나쁜 행동에 대한 대처가 먼저이고 그 다음에 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천암한 사건과 우라늄 농축 시설 공개, 연평도 공격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도발은 하나의 맥으로 보인다”며 “협상으로 돌아가 생산적인 6자회담을 하는 것을 저해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간의 협의에서 중국 측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 문제 등 최근 현안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정하지 않았고 “사실관계를 더 확인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6자회담 재개 조건에 대해, 우라늄 농축 활동은 중단돼야 하며 “핵 개발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을 그대로 두고 협상하는 것은 합리적이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