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12일 “북한은 더 이상 실향민과 이산가족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전향적 태도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엄 차관은 추석을 맞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실향민 단체인 통일 경모회가 주최한 ‘재이북 부조 합동경모대회’에서 “실향민과 이산가족 문제 해결은 남과 북이 평화롭게 번영하는 시대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엄 차관은 “실향민과 이산가족 문제는 매우 시급한 과제로 한국 정부는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 확인 등 근본적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