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남과 북이 어려울 때도 길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통일고문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좋을 때보다도 오히려 어려울 때 길이 열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뭔가 있다는 게 아니라 일반적인 세상만사가 그렇다는 뜻이라며 확대 해석하지는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남북통일을 위해서는 여러 면에서 평소 많은 준비를 해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