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에 대해 고려하거나 검토하는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은 오늘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평창이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된 지 일주일 정도 밖에 안 된 현 시점에서 남북 공동개최와 관련해 언급할 사안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 공동개최보다 먼저 해결돼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는 금강산을 비롯한 북한 지역을 방문하는 인원의 안전 문제가 철저하게 제도적으로 보장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국의 제1야당인 민주당의 손학규 대표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