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은 북한이 핵무기의 소형화나 경량화에 성공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13일 한국 국회에 출석해, 북한이 2006년과 2009년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시간이 많이 지났다면서, 다른 나라의 경우를 볼 때 핵 무기의 소량화와 경량화에 성공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증거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증거는 갖고 있지 않고 추정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에 기존 무수단리보다 더 크고 정교한 제2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기지 완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또, 최근 북한이 서해상으로 KN-06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새로운 무기체계의 실험이며 성공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장관은 이어 만약의 사태에 한국의 공격 능력을 묻는 질문에, 제한 사항이 다소 있더라도 문제는 없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탄두 장착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