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통일부는 지난 5일 북방한계선을 넘어 남하한 북한 주민 31 명에 대해 ‘자유 의사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은 오늘 (9일), “북한 주민 31명에 대해 남측 관계기관이 조사를 하고 있고 마무리되는 대로 조사 결과와 본인들의 의사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북측에 통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북측은 전날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한국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온 북한 주민 31 명과 선박의 송환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