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연평도 도발과 같은 실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한국의 민방위 특별 대피훈련이 내일(15일) 전국에서 일제히 실시됩니다.

한국의 소방방재청은 내일 오후 2시에 훈련 공습경보가 내려지면 15분 동안 전국에서 이동이 통제되고, 주민들은 주변의 지하철과 지하주차장 등 지정된 대피소로 대피하는 가상 공습훈련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훈련은 지난 1975년 민방위법이 제정된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소방방재청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공습 도발에 대비한 실전 훈련으로, 주민들이 인근 대피시설을 찾아가 대피해봄으로써 실제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