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황의돈 육군참모총장이 오늘(14일) 재산형성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황 총장이 신임 국방장관과 함께 육군 개혁을 선도해야 하는 중대한 시점에 투기 의혹 문제가 불거져 나와 군을 지휘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고, 이명박 대통령이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일부 한국 언론들은 황 총장이 지난 2002년 국방부 인근 건물을 매입해 부적절한 방식으로 재산을 증식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