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북한이 새로운 금강산 관광 사업자를 선정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4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아직 한국 정부 차원의 대응이 필요한 사안이 아니라며 현대아산과 정확한 사실관계부터 파악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남북 당국간 협의나 사업자간 계약이 준수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고, 한국 정부는 남측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법적,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과 전문가들은 북한이 금강산 관광 사업자를 새로 선정한 것은 한국 정부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