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일본 이시카와 현 앞바다에서 탈북자로 추정되는 9명을 태운 어선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13일 일본 해상보안청이 1차 조사를 마친 뒤 니가타에 있는 한국 총영사관과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면서, 이들이 탈북자이고 한국행 의사가 분명할 경우 탈북자 처리에 관한 일반적인 원칙에 따라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일본 정부도 어선 탑승자들의 한국행에 협조할 것으로 본다며,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지는 전망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987년과 2007년 두 차례에 걸쳐 탈북자 일가족을 태운 배가 일본에 표류했을 때 당사자들의 의사에 따라 한국 측에 인도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