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상북도 지역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빠르게 번지고 있습니다. 이미 사상 최대 규모의 피해를 기록한 구제역이 경기도 지역까지 확산되면서 관련부서가 합동으로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구제역이 경상북도를 넘어 경기도에서도 발생하자 한국 정부는 15일 경보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높였습니다.

구제역이 더 이상 번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후 5시 합동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유정복 농림부 장관은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농림수산식품부 차관이 맡아오던 중앙구제역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을 12월15일부터는 농림수산부 장관이 직접 맡고 모든 지자체에서도 대책본부를 단체장이 책임지고 운영하도록 하였습니다.

지난 달 29일 안동 지역에서 처음 시작된 구제역은 경상북도 북부 전 지역으로 번지면서 이 지역에서만 34건이 발생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구제역 발생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3km 이내는 위험지역, 10km까지는 경계지역, 20km까지는 관리지역으로 나눠 가축 매몰처리와 소독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살 처분된 가축이 17만 마리 가까이 돼 사상 최대의 피해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 지역에서는 지난 10일 영주의 한우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나흘간 잠잠했으나 15일 예천군의 한우가 양성판정이 나고 의심신고도 들어오는 등 다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14일 경기도 양주와 연천 지역 돼지 농가에도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정부 당국이 경보수준을 높이고 관련 부처간 합동대책 마련에 나선 것입니다.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구제역 정부합동지원단’을 설치해 필요한 지역에 인력과 장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무원 뿐아니라 군과 경찰 인력도 다 함께 참여해 신속한 방역이 이뤄지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천에서 발생한 상황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에 있고 조사가 끝나는 대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준비를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구제역이 종식될 때까지는 축산농가에 외부사람들이 드나들지 않도록 하고 농장 소독을 철저하게 하면서 의심되는 가축이 생기면 바로 신고해 줄 것을 국민들에게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