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공공기관 행정보조 인력의 1 % 이상을 탈북자로 뽑을 계획입니다.

한국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북한이탈주민 정부 내 활용 계획’을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고용되는 행정보조 인력 2 만 명 가운데 약 1 % 인 2백 명 정도를 고용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탈북자가 지역 고용센터 등에 취업을 신청하면 각급 기관과 연계해 채용을 지원하고, 채용된 탈북자들의 능력 개발을 위한 별도 교육도 시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각급 행정기관에서 탈북자 정착지원 업무 등을 중심으로 계약직 공무원으로도 활용한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한국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에 계약직 공무원으로 근무하는 탈북자 수는 14 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