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한 가운데 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이 안보리에서의 대응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내일(8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합니다.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한 가운데 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이 안보리에서의 대응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내일(8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합니다.

천영우 차관은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천안함 사태의 안보리 논의 과정에서 협조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김영선 대변인은 “안보리 대응이 주된 의제이기 때문에 중국 외교부의 안보리 담당 인사들을 주로 만날 것”이라며 “천영우 차관의 이번 방문은 한국 측이 제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천안함 사태 민군 합동조사단을 유엔에 파견해 천안함 조사 결과를 설명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합동조사단의 유엔 파견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그렇게 하려고 한다”며 “관계부처와의 협의가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아직 최종 결정은 안됐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