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통일을 위해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간 보다 활발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또 한반도 통일은 북한이 아닌 한국이 주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에서 열린 한 국제토론회에서 한반도 통일을 위해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간 보다 활발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왕보 중국 대외경제무역대학 교수는 17일 니어 재단 주최로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차 한-중 안보전략대화에서 한국은 한반도 통일을 이루고 지역통합에 기여할 전략적 기회를 맞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왕 교수는 특히 북한이 핵 무장을 고집하면서 스스로 고립에 빠졌고 김정일 왕가가 개혁개방을 거부하면서 한반도 통일을 주장할 정당성 조차 잃어가고 있다며 반면 한국이 그 정당성을 주장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왕보 교수는 “번영과 민주주의를 누리고 있는 한국이 미래 한반도 통일을 이끌 정당성을 주장할 수 있게 됐다”며 “통일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중국을 통일로 가는 길에 장애물로 여겨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안보연구원 이준규 원장도 “남북 분단은 중국의 평화적 발전 목표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한반도 통일이 중국에도 도움이 되는 일임을 강조했습니다.

이 원장은 “한반도 통일은 지역안보 현안을 푸는 기본적 해결책”이라며 “통일 문제에 대해 한국과 중국 사이에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칭화대 국제전략발전연구소 추수룽 교수는 “북한이 미국이나 한국으로부터 공격을 받더라도 중국이 북한을 군사적으로 돕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교수는 “중국과 북한은 공식적으로 우호협력 관계지만 실제 현실에선 많은 분야에서 우호적이지도 협력적이지도 않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추 교수는 “북한과 중국은 문서상 정치적 조약은 있지만 어떤 합동 군사조직이나 군사기지, 군대 주둔 등이 없기 때문에 군사안보적 동맹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군사적 도움을 원하더라도 중국은 외교적 해결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역평화를 위한 한-중 두 나라의 입장에 대해 추 교수는 한반도 나아가 동북아시아의 번영과 한반도 비핵화, 북한 주민 지원 등을 통해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는 데 공통된 이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중 두 나라는 곤경에 처한 북한 주민들을 최근까지 도와왔다며 북한과의 경제협력에 두 나라가 서로 이해하고 지지해야 하며 경제협력은 북한을 내부로부터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