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천식 통일부 차관은 2일 북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중심과제는 남북간 대화채널을 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열린 ‘북한의 올바른 이해를 위한 강연회’에 참석해 한국 정부는 원칙을 중시하고 유연성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원칙을 견지하면서 유연성을 현재 모색하고 있습니다만은 그 중심과제는 남북간의 대화채널을 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화를 통해서 긴장을 관리하고 완화하는 것이 남북관계에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 차관은 현재 남북간에 존재하는 긴장을 관리할만한 체계가 없는 것이 큰 문제라며, 대화를 통해 긴장을 완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와 무력도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또 남북간 가장 큰 걸림돌은 북한 핵 문제이며 핵 위협이 있는 상황에서는 남북간 화해는 물론 북한 주민의 안전보장도 어렵다고 말했습니다.